막스 리카르트의 책을 읽는다. 그의 책 중에 가장 난해한 책인 <인간과 말>이다.
내 독서력을 의심해야 하는지 아니면 번역자를 비난해야 하는지 고민하다가 서문에  저자는  <인간과 말>은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책이 아니라고 쓰여져 있다.  다행이었다. 안심이 되었기에.  그리고 이 책에는 아름다운 표현들이 너무 많다. 유혹적이다. 그래서 더 집중해야 한다. 놓치지 않아야 하기 때문에..

사람들은 언어 없이 과연 살 수 있을까? 항상 상대방이 있어야 대화를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혼자서도 가능하다. 내 안에 있는 나 자신과 이야를 할 수 있다. 책 읽는 것도 마찬가지다.

저자는 우선 언어의 선험성에 대 해 설명한다. 언어 이전, 이후의 우리의 삶이 어떻게 다른지...
그리고 언어의 기원, 존재, 진리, 구조등 다양하게 언어와 관련된 소재로 언어에 대해 알려준다.
선험성을 갖춘 언어는 치유력이 있다. 난 이래서 독서를 한다. 책을 읽으면서 힐링을 한다.
사람은 스르로 치유를 할 수다 없기에 그런 것이다.
 불멸은 유한하며 유한한 것은 불멸한다. 살아 있는 사람은 타인의 죽음을 살며, 죽은사람은 타인의 삶을 죽는다. - 헤라클레이토스, <단장>      


막스 리카르트  <인간과 말> 62p
언어 혹은 기호에 관한 작가 중에 가장 대중적인 작가가 롤랑 바르트인데 그 의 책은 종종 읽어서 바르트에게 고마움을 느낀다.

언어는 대중적이면서 자기 중심적이다. 표현을 내 중심적으로 생각하고 말로서 한다. 상대방을 설득하려고 말에 치장을 하기도 한다. 언어에 그런 것을 하면 상대방이 오해를 하기도 한다.
그래서 인간은 스스로 말에 연습을 해야 한다. 
인간은 말하는 존재가 아니라, 말해지는 존재다.

막스 리카르트  <앞의 책> 44p

난 예술을 좋아한다. 전시회, 극장, 음악회, 독서 등 좋아한다. 
노래는 잘 못하지만 그 노래의 가사가 좋으면 그 노래는 언제나 즐겨 듣는다.
특히 그 가수의 가사 전달력이 좋을 경우나 목소리가 좋으면 집중하게 된다.
노래가 인간에게 온다. 노래는 인간에게서 외부로 흘러가는 것이 아니라, 인간의 내부로 흘러가는 것에 가깝다.


막스 리카르트  <앞의 책61p

언어가 음악의 침전물인 것보다 훨씬 더 이상으로, 음악은 언어의 승화물일 수 있다. (야콥 그린) 


막스 리카르트  <앞의 책61p

책 전체 중에 가장 마음에 드는 부분은 [5] 말과 빛 편에 집중되어 있다.
특히 이 부분이

말의 슬픔은 빛이 부족하기 때문이 아니라, 빛이  어둡기 때문이다. 하지만 비록 어둠이라도 빛으로 인해 환해질 수 있다는 것이 말의 위로이다. 거짓말의 빛은 스스로를 불태운다. 그 불은 빛이 있는 공간을 모두 활활 태우고 집어 삼킨다.


막스 리카르트  <앞의 책65p

이 얼마나 아름다운 표현인가?




같이 보면 좋은 책들

롤랑바트르 <사랑의 단상> , <기호학>, <롤랑바르트의 롤랑바르트>



사랑의 단상 - 8점
롤랑 바르트 지음, 김희영 옮김/동문선

롤랑 바르트가 쓴 롤랑 바르트 - 10점
롤랑 바르트 지음, 이상빈 옮김/동녘



다이앤 애커먼 <감각의 박물학> 

감각의 박물학 - 10점
다이앤 애커먼 지음, 백영미 옮김/작가정신
2015/07/11 11:06 2015/07/11 11:06

TRACKBACK :: http://www.leehaksang.kr/trackback/5